2021-02-03 서울시청 보도자료
738
post-template-default,single,single-post,postid-738,single-format-quote,bridge-core-2.5.9,qode-page-transition-enabled,ajax_fade,page_not_loaded,,qode-title-hidden,qode_grid_1300,qode-content-sidebar-responsive,qode-child-theme-ver-1.0.0,qode-theme-ver-24.4,qode-theme-bridge,disabled_footer_bottom,qode_header_in_grid,wpb-js-composer js-comp-ver-6.4.2,vc_responsive,elementor-default,elementor-kit-145

서울시, 초·중·고 30개 교에 5만 그루 '그린 숲' 조성

— 2021-02-03 서울시청 보도자료

서울시가 학교 내 유휴공간에 꽃과 나무를 심어 그린 숲을 만든다. 학교 숲, 자연학습장, 벽면녹화 등을 조성해 자연이 살아 숨 쉬는 공간으로 탈바꿈시킨다. 코로나 장기화로 지친 일상에 녹색 활기를 더하고 미세먼지와 폭염도 동시에 막는다는 목표다.

이번 사업은 초·중·고 30개 교를 대상으로 시행된다. 시는 학교 운동장, 담장, 옥상, 벽면 등을 활용해 미세먼지 저감에 효과적인 113종의 나무 5만 그루를 심는다. 건물 벽과 창가에는 덩굴식물을 심어 여름철 폭염을 막아주는 ‘그린거튼’을 만든다.

대상학교 중 성동구 도선고등학교 등 29개 교는 서울시가 추진하는 ‘에코스쿨 조성사업’으로, 구로구 구로중학교는 환경부와 협업하는 ‘도시 소생태계 조성사업’으로 추진된다.

‘에코스쿨’은 서울시가 2013년부터 8년째 지속하고 있는 자연 친화적 학교 만들기 사업으로 ’20년까지 374개교에 축구장(7천140㎡) 36개 규모(26만㎡)의 녹지공간을 새로 만들었다.

각 학교운영위원회, 학부모, 교사, 학생, 지역주민 등 다양한 구성원들로 이뤄진 에코스쿨 추진위원회의 의견을 반영하고 각 학교 환경을 고려해 식재 가능한 곳에 다양한 녹지를 만든다.

일부 학교는 서울시교육청 ‘꿈을 담은 놀이터 만들기 사업’을 연계 추진한다. 교내 녹지공간과 연결되는 놀이시설물을 설치해 학생들이 다양한 놀이 활동을 즐길 수 있게 한다.

’20년까지 ‘에코스쿨’과 ‘꿈을 담은 놀이터’를 연계 추진한 학교는 총 6개 교이며 향후에도 지속해서 협력해 효율성과 만족도를 높여나갈 계획이다

환경부가 주관하는 ‘도시 소생태계 조성사업’은 2015년부터 ‘에코스쿨’과 연계 추진한 사업이다. 국비 50%가 지원되며 2018년까지 총 5개 학교 옥상에 녹지를 만들었다.

‘도시 소생태계 조성사업’은 옥상녹화에 적극적인 수(水)공간을 도입, 밀원식물 및 식이식물을 심어 나비와 새가 찾아오는 환경을 조성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며 도심의 생태복원과 생태 축 연결에도 큰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이번 사업의 기대효과로 ▲교내 녹지 확충 ▲아이들이 생활 속에서 자연을 접하며 자연스럽게 이뤄지는 환경교육 ▲미세먼지·폭염 등 환경 위해로부터의 탈피 등을 꼽았다.

최윤종 서울시 푸른도시국장은 “관계기관 협업과 다양한 방식의 사업을 추진해 올 한 해 동안 총 30개 학교의 학생들을 미세먼지 및 폭염으로부터 보호해나가겠다”며 “아울러 ‘에코스쿨’을 통해 학생과 시민들이 주거지 가까이에서 자연과 함께 휴식을 취함으로써 코로나19 발생 장기화로 지친 일상에 활력을 더하고 정서적 안정감을 회복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서울시청 보도자료

No Comments

Post A Comment